• 뉴스&공지
  • KTA 뉴스

KTA 뉴스
KTA News
관람형태권도 조직위원회 29일 1차 회의 진행
작성일 : 07-30
조회 : 2,249



fa855968a669324fd0b712ac0d8abc02.jpg
▲ 관람형태권도 조직위원회 회의 모습 
 

 

2020년도 관람형 태권도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최재춘)29일 대한태권도협회 회의실에서 1차 회의를 열고, 친미디어 및 온라인 중심의 대회개최 계획을 세웠다.

 

조직위는 이날 첫 회의에서 먼저, 2019 파워태권도 프리미엄 리그 시연대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경기방식을 보완하여 스포츠의 흥행성이 높은 경기방식을 채택하여, 2020 KTA 파워태권도 프리미엄리그 시연대회 예선전, 최강전 시행 등의 향후 일정을 잡았다.

 

조직위는 오는 1024-25일 이틀간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2020프리미엄리그 시연대회 예선전을 치르기로 했다.

 

경기방식은 남자 개인전 2체급 32(체급당 16)과 여자 단체전 16(4x4) 등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예선전 훈련 및 워크샵도 열린다. ·여 선수 전원과 심판 12명이 78일간의 워크샵 및 훈련이 1016일부터 22일까지 호반체육관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예선전을 거쳐 프리미엄리그 시연대회 최강전을 치르기로 했다. 오는 1114일부터 이틀간 호반체육관에서 최강전을 개최 할 예정이다.

 

2019 시연대회 결승 진출자 4(2체급 2), 2020 예선전 준결승 진출자 8(2체급 4) 5,6(5,6위 순위는 8강에서 1위에게 패한자 5, 2위에게 패한자가 6) 4(2체급 2) 16명이 최종전에 출전하게 된다.

 

최강전 남자 개인전(2체급)은 상금이 있다. 우승자는 300만원, 2200만원, 3100만원, 450만원 등이 선수에게 돌아간다.

 

관람형 품새는‘2020년도 KTA 품새 배틀 대전(가제)’으로 추진된다.

 

기존 대회의 형식과 운영 방식에서 탈피하여 태권도의 재미와 흥미를 한층 높일 수 있게 재미있는 태권도, 관중과 미디어가 함께하는 태권도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품새 배틀모델을 제시하여 경기방식 개선 및 향후 국내·국제 대회 도입으로 품새 경기에 일반 관객 관심을 유발시키고, 방송사와의 협업을 통한 경기 중계방송, 예능프로그램 제작 등 태권도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 제고 및 스타 플레이어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기간은 오는 12월까지이고, 예능프로그램 제작 및 방송 송출도 12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제작형식은 태권도 품새에 도전하는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 제작, 리얼리티 참가자 선수(동호인선수: 연예인, 일반가족)가 영상 예선전을 통해 결선을 치르기로 했다.

 

최재춘 조직위원장은지난 2019년 관람형 태권도대회 결과를 토대로 장점은 살리고 단점을 본완해서 2020관람형 태권도대회를 치르겠다면서친미디어와 온라인 중심으로 관람형 대회로 진행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어코로나19로 어려운 태권도계에 관람형 태권도대회 성공적 개최로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주고 싶다고 덧붙였다.